Foxlife

11월 27일 태국 뉴스

2020. 11. 27. 16:59
반응형

출처: kyominthai.com

 

▶ 쁘라윧 총리, 내년 중반에 백신 투여 예정이라고 코로나-19 대책 로드맵 밝혀

11월 26일 쁘라윧 총리는 성명을 내고, 코로나-19에 대한 상황과 대응에 대해 향후 로드맵을 밝혔다.

성명에서 쁘라윧 총리는 유럽,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유행은 심각한 상황이며, 폐쇄 조치 등이 계속되어 경제적으로도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한 많은 나라들이 있다고 설명하고, 하지만 태국은 국내에서의 감염이 수습되어 해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정부가 처한 조치에 대해 자찬했다.

앞으로의 백신 관련 전망에 대해서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University of Oxford)과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가 공동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 백신(วัคซีนโควิด)’이 70~90%의 높은 효과가 보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백신은 매우 낮은 온도에서 보관이 필요한 백신과 달리 2°C~8°C 온도에서 이송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날씨가 무더운 태국에서 수송과 사용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백신을 내년 2021년 중반을 목표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매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도입 목표는 2021년 중반이지만, 태국 정부가 적절하게 심사 승인을 하면서 가능한 한 빨리 접종을 실시하여 조기에 관광 산업 회복을 실현하고 싶다는 목표도 설명했다.

태국에서는 코로나-19가 올해 초부터 확산돼 외국인 관광객이 격감하여 관광지 등에서 경제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빠져있다. 하루라도 빨리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이 시급한 상황이다. 또한 이것을 위해서는 조속하게 백신 공급이 필요하다.

아울러 백신이 공급되기 이전에는 “(코로나-19) 유행이 발생해서 현재 우리가 직면했던 것보다 더 심각한 고난이 태국에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 모든 사람이 규율을 지키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씻고, 사회적 거리를 두길 바란다(ขอให้ทุกคนยังคงรักษาวินัย ใส่หน้ากากอนามัย หมั่นล้างมือ และรักษาระยะห่างทางสังคม ไม่ให้เกิดการระบาดในประเทศไทยเพื่อไม่สร้างความทุกข์ยากให้กับประเทศ รุนแรงกว่าที่เราเผชิญอยู่ในปัจจุบัน)”며 난국 타개를 호소했다.


▶ QS 아시아 대학 순위 2021에서 쭐라롱껀 대학 43위

세계 대학 평가 기관 영국 쿠아쿠아레리 시몬스(Quacquarelli Symonds, QS)가 ‘QS 아시아 대학 랭킹 2021(QS Asia University Rankings)’을 발표했다.

이 QS 아시아 대학 순위에는 중국 124개 대학, 인도 106개 대학, 일본 98개 대학, 한국 85개 대학 등 총 634개 기관을 대상으로 순위를 매긴 것이다. 순위는 학문적 명성과 고용주의 평판, 교수와 학생의 비율, 국제적인 연구 네트워크, 논문 당 인용, 교원 당 논문 등 11개 지표를 바탕으로 집계하여 중요도에 따라 가중치를 주었다.

종합 순위는 1위에 ‘싱가포르 국립 대학(싱가포르)’, 2위 '칭화 대학(중국)', 3위 '난양 공과 대학(싱가포르)’, 4위는 ‘홍콩 대학(홍콩)’. 5위는 ‘저장 대학(중국)’, 6위는 푸단 대학(중국), 7위는 ‘베이징 대학(중국)’, 8위 ‘홍콩 과기대학(홍콩)’, 9위 ‘말라야 대학(말레이시아), 10위 ’상하이 교통 대학(중국)‘ 순으로 이어졌다.

한국 대학은 11위 고려대, 12위 KAIST, 14위 서울대, 16위 성균관대, 21위 연세대, 24위 한양대, 26위 포항공대, 36위 경희대가 상위 50위 안에 들었다.

태국 대학은 43위 쭐라롱꼰 대학(Chulalongkorn University), 44위 마히돈 대학(Mahidol University), 102위 치앙마이 대학(Chiang Mai University), 111위 탐마싿 대학(Thammasat University), 149위 까쎄싿대학(Kasetsart University), 151위 컨껜 대학(Khon Kaen University), 165위 쏭크라나크린 대학(Prince of Songkla University), 189위 킹몽쿳 공대 톤부리(King Mongkut's University of Technology Thonburi)가 200위 안에 들었다.


▶ FTI 회원사 70%가 보너스 보류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태국의 많은 기업이 실적 악화로 보너스(โบนัส)를 지불하지 않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태국 산업 연맹(Federation of Thai Industries, FTI) 관계자는 FTI에 가입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70% 기업이 “올해는 직원에게 보너스를 지급할 수 없다(ไม่สามารถจ่ายโบนัสปี 2563 ให้กับพนักงานได้)”는 답변을 했다.

보너스를 지급하겠다고 응답한 약 30%의 기업은 부품, 기술, 의료 관련 등 코로나-19 영향을 받지 않은 기업이 대부분이었다. 


▶ 10월 신규 회사 등록 건수, 전년 대비 6% 감소

태국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2020년 10월 신규 기업 등록 건수가 전년도 같은 달에 비해 6% 감소한 5,396건이었다. 업종별 설립 건수는 건설업, 부동산, 요식업 순으로 많았다.

또한 같은 달의 도산 건수는 전년도 같은 달에 비해 3% 감소한 2,057건을 기록했다. 업종별 도산 건수도 건설업, 부동산, 요식업 순으로 많았다.


▶ 타이 스마일 에어, 국내선 노선망을 더욱 확충, 돈무앙 공항에 재 취항도 검토

타이항공 자회사인 ‘타이스마일 항공(Thai Smile Airways)’은 이달에만 이미 국내 4개 노선의 신규 취항을 달성했으며, 앞으로 국내선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돈무앙 공항 발착 노선 재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이 스마일 에어는 설립 초기부터 쑤완나품 공항을 허브 공항으로 하고 있었다가 2014년 8월 국내선 일부를 돈무앙 공항으로 이전해, 2개 공항을 병용하고 있었지만, 2017년 1월 이후 다시 국내선과 국제선 모두를 쑤완나품 발착으로 변경했다.

지금까지 돈무앙 공항을 허브 공항으로 하고 있던 저가 항공사 ‘타이 에어아시아(Thai AirAsia)’가 올해 9월부터 쑤완나품 공항 발착 노선 운항을 시작한 것으로 ‘타이스마일’도 이에 대응했다.


▶ 태국 반정부 시위 현장에서 ‘노란 오리 지폐' 사용돼, 위조 지폐로 체포 가능성도

평화와 사랑의 상징이라고도 불리는 노란 오리가 태국에서 연일 실시되고 있는 총리 퇴진과 왕정 개혁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에서 민주화의 상징으로 등장하고 있다. 그런데 노란 오리 인형이 인쇄된 ’지폐‘가 11월 25일 방콕 SCB 본점 앞에서 개최된 반정부 시위에서 총 3,000장이 배포되어 화폐처럼 사용된 것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

노란 오리 인형 지폐 1장에 10바트 쿠폰으로 시위 장소에서 음식물을 구입할 때 사용되었으며, 그것이 위조 지폐인 것으로 법적 조치를 받을 수도 있다.

태국 법에 위조지폐를 제조하고 유통시키고 주고받는 자는 통화법을 위반한 것이다. 이러한 것으로 시위 장소를 관할하는 파혼요틴 경찰서 수사관이 체포를 위해 증거를 수집을 하고 있다. 또한 노란 오리 인형 지폐에 적힌 메시지가 형법 제 112조 불경죄에 해당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의 많은 축제나 푸드 코트에서도 비슷한 시스템의 쿠폰이 사용되고 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