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xlife

반응형

태국 정부 관광청(TAT),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외국인 여행자를 위한 ‘엔트리 타일랜드’ 온라인 정보 센터 개설

(사진출처 : entrythailand.go.th)

  태국 정부 관광청(TAT)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은 외국인 여행자의 편의를 위해 ‘엔트리 타일랜드(Entry Thailand)' 온라인 센터를 개설했다.

  4월 1일부터 태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여행자에 대한 격리 기간을 7일로 단축했으며, ’엔트리 타일랜드‘는 그 모든 준비를 원스톱으로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태국에서는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여행자는 입국 후 10일간 격리가 의무가 되었으며(변종이 발생하고 있는 국가에서 방문자는 14일), 세계 보건기구(WHO)에서 승인받은 백신을 접종한 사람에 대해서는 격리 기간을 7일로 단축한다.

  ’엔트리 타일랜드‘에서는 규칙과 조건의 개요를 이해한 후 백신을 접종받은 외국인 여행자는 다음의 6가지 단계로 진행할 수 있다.

1단계 : 입국 허가서(COE) 등록. 사전 승인 결과는 3일 소요

2단계 : 귀국편 또는 준상용편 항공편 예약. 사전 승인된 COE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티켓을 구입해야 한다.

3단계 : 사전 승인된 COE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태국 정부 대체 검역 시설(ASQ)을 예약하고, 그 확인서를 제출한다. ’Entry Thailand‘ 시스템에서 예약된 ASQ는 자동으로 예약 상황을 COE 시스템에 보고하거나 ’Entry Thailand‘ 시스템에서 확인서를 업로드한다.

4단계 : 사전에 승인된 COE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코로나-19 건강 보험 증서를 구입하여 제출한다. Entry Thailand’ 시스템에서 예약된 코로나-19 보험 증서는 자동으로 예약 상황을 COE 시스템에 보고하거나 ‘Entry Thailand’ 시스템에서 서류를 업로드한다.

5단계 : COE 상태를 확인하고 여행 전에 추가 서류를 준비한다.

6단계 : ‘타이 플러스 신청서"를 다운로드하고 등록하여 여행 준비, 태국 건강 증명서 또는 T.8 양식을 작성하여 태국 입국에 필요한 기타 서류를 준비한다.

■ Entry Thailand : www.entrythailand.go.th

 

 

마스크 미착용시 벌금 20,000바트, 9개도로 확대

(사진출처 : Thansettakij)

  태국에서 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로 하는 지역이 늘어나고 있다. 4월 22일 코로나-19 상황 관리 센터 발표에 따르면, 이날 확인된 신규 감염자는 1,470명이었다.

  마스크 착용 의무를 내걸은 최초의 지역은 쑤랏타니도(Surat Thani Province)였으며, 마스크 미착용으로 적발되면 벌금 20,000바트가 부과된다.

  이후 추가적으로 6개도에서도 야외나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로 하고 미착용시 벌금 20,000바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 마스크 미착용 적발시 벌금 20,000바트를 부과하는 지역은 다음과 같다.

- 쑤랏타니 (코싸무이, 코팡안, 코따오 등 전 지역)

- 깐짜나부리 (Kanchanaburi Province)

- 야라 (Yala Province)

- 뜨랑 (Trang Province)

- 나라티왓 (Narathiwat Province)

- 빧따니 (Pattani Province)

- 쏭크라 (Songkhla Province)

- 차야품 (Chaiyaphum Province)

- 람뿐 (Lamphun Province)

 

 

빠위나 재단, 체중 200킬로의 비만 소년을 돕기 위해 기부 호소

(사진출처 : PavennaFoundation Facebook)

  어린이와 여성 인권 옹호를 의해 일하고 있는 빠위나 재단(Pavena foundation for children and women)은 4월 22일 나콘싸완도 반폳피싸이군에 살고 있는 13세 소년을 돕기 위해 공식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재단에 따르면, 소년은 정신 질환이 있어 말도 하지 못하고 체중은 200킬로를 넘는 비만 상태라서 정상적으로 살아가는 것이 불가능한 상태이다. 게다가 잘 때도 누울 수 없고, 걷기도 힘든 상황이며,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고 있다, 또한 소년의 몸은 쉽게 뜨거워자가 때문애 종종 소년의 할아버지가 호스로 물을 뿌려주어야만 하기 때문에 그의 삶 대부분을 나무 움막에서 보내야 한다고 한다.

  빠위나 재단은 이러한 위기에 처한 소년을 구하기 위해 비만과 정신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비용 기부를 호소하고 있다.

  이 지역 촌장은 “이 소년의 어머니는 소년이 3살 때 뇌종양으로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새로운 가족에게 떠나 불쌍하게도 고아로 살아야만 했다. 그래서 어렸을 적부터 조부모가 돌보아 왔다(ชีวิตของ ด.ช.อ้วน น่าสงสาร เพราะต้องกำพร้าแม่มาตั้งแต่วัย 3 ขวบที่เสียชีวิตจากโรคมะเร็งสมอง ส่วนผู้เป็นพ่อก็ไปมีครอบครัวใหม่ ต้องอยู่ในความดูแลของตายายมาตั้งแต่เด็ก)”고 말했다.

  빠위나 재단에서는 이 소년을 정상적으로 돌리려면 100만 바트의 돈이 필요하며, 기부를 원하는 사람은 전화 081-814-0244, 081-890-1355, 098-478-8991, 062-560-1636 및 핫라인 1134, 또는 페이스북 PavenaFoundation으로 24시간 연락이 가능하다고 공지했다.

 


경찰,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으로 도박 빚을 갚기 위해 빈집털이 한 도둑 체포, 지금까지 100건 이상 범행을 저질러

(사진출처 : One31 News)

  동부 촌부리도 씨라차 넝켐 경찰서는 4월 21일 아파트 등 100개 이상의 집에 숨어 들어 금품을 훔친 혐의로 피싸누록 출신 태국인 남성 싸라웃(สราวุธ หุมหะ, 23) 씨를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신고가 들어와 확보한 생생한 CCTV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쫒아오다가 4월 21일 씨라차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1년 동안 100건 이상의 범행을 반복해 왔다는 것을 인정했다.

  용의자는 이전에 공장에서 성실하게 일해왔지만, 코로나-19 감염 확산 영향으로 해고된 후 도박에 빠져 빚을 지게 되었다. 그래서 용의자는 친구에게 열쇠 따기 기술을 배워 도둑으로 변신해 처음에는 오토바이로 이동하여 범행을 저질렀고, 이후 훔친 돈을 모아 픽업트럭을 구입해 많은 물건을 운반하게 된 것으로 더 많은 범행을 저지를 수 있게 되었다고 진술했다.

 

 

4월 23일 촌부리 신규 감염자 125명, 감염 확산 계속돼

(사진출처 : ChonburiPr Facebook)

  4월 23일 오전 6시 30분 촌부리 보건 당국의 코로나 최신 감염 상황 발표에 따르면, 촌부리도에서 신규 감염자는 125명였다.

  자세한 감염 경로는 다음과 같다.

1. 집단 감염이 발생한 Flintstone 방문자 6명

2. The Box 69 방문자 1명

3. 808 Club pattaya 방문자 3명

4. BONE 방문자 1명

5. replay 방문자 1명

6. 파타야 엔터테인먼트 시설 방문자 4명

7. 의료 관계자가 8명

8. 감얌자와 접촉자 64명

9. 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37명

  4월 들어 촌부리도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1,667명이 되었고, 그중 58명이 회복되었고 1,609명이 치료 중이다.

  또한 지역별 감염자 수는 파타야 방라뭉군이 668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무엉군(도청소재지) 506명, 씨라차군 172명 등으로 이어졌다.

 

 

태국 이민국, 외국인 장기 체류자의 90일 신고, 다시 온라인에서 가능해졌다고 발표

(사진출처 : Immigration-Bureau facebook)

  태국 이민국은 4월 23일 다시 온라인에서 90일 신고(90-day reports) 및 거주지 신고가 가능하게 되었다고 발표했다.

  ’90일 신고‘ 등은 이전에도 온라인으로 가능했었지만, 몇 달에 걸쳐 시스템 유지 보수를 이유로 중지되어 있었다. 그러다 보니 외국인 장기 체류자들이 ‘90일 리포트’를 위해 이민국을 방문하면서 3~4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혼잡이 벌어졌었다.

 

탁씬 전 총리 “코로나-19 백신 조달에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 쁘라윧 총리는 무시

(사진출처 : Prachachat)

  태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늦어지고 있다는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사실상 망명 생활을 하고 있는 탁씬(Thaksin Shinawatra) 전 총리가 "태국이 러시아에서 백신을 조달할 수 있도록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탁씬 전 총리는“백신 수급을 위해서는 많은 나라 사업가들과 손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들은 백신 생산 회사와 협상할 능력이 있다. 중국, 싱가포르, 러시아는 중동과 마찬가지로 중국 시노팜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태국 주요 사업가들은 많은 인맥을 가지고 있다. 그 사람들에게 협상을 요청해라(สำหรับกรณีวัคซีน ผมว่าต้องไปร่วมกับหลายประเทศ นักธุรกิจหลายคนมีขีดความสามารถที่จะไปเจรจากับบริษัทผลิตวัคซีน เช่น จีน สิงคโปร์ รัสเซีย อย่างตะวันออกกลางใช้ซิโนฟาร์มเยอะมาก นักธุรกิจชั้นนำของไทยมีคอนเนกชั่นมากมาย ขอให้แต่ละคนช่วยกันเจรจาสิครับ0”고 말했다. 또한 “아니면 내가 가서 러시아 푸틴에게 도와달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가 먼저 나서야 히는 것이다. 집단 감염은 한번만 있는 것이 아니다. 특히 관광 산업과 식당에 먼저 백신을 공급해야 한다(หรือจะให้ผมไปช่วยคุยกับ ปูติน รัสเซียก็ได้ สรุป คือ รัฐบาลเองจะต้องตื่นตัวมากกว่านี้ พอได้มา ก็รีบกระจายวัคซีน ไม่ใช่กระจุกอยู่ที่เดียว โดยเฉพาะอุตสาหกรรมท่องเที่ยวและร้านอาหารต้องฉีดก่อน)”며 자신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소식에 대한 기자단의 질문에 쁘라윧 총리는 “나는 대답하지 않겠다. 나에게 태국에 없는 사람에 대해 나에게 묻지 마라. 나는 모른다. 나는 그에 대해 모른다(ผมไม่ตอบ อย่าเอาคำถามคนที่ไม่ได้อยู่ในประเทศไทยมาถามผม ผมไม่รู้จัก ผมไม่รู้เรื่องเขา)”며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탁씬 전 총리는 2006년 군사 쿠데타로 총리 자리에서 밀려난 후 해외에 도피했고, 궐석 재판에서 실형 판결을 받고 태국에 입국하지 않고 있다. 동생인 잉락 전 총리도 7년 전에 군사 쿠데타로 총리 자리에서 밀려났으며. 이후 쌀 담보 제도 관련 부정부패 혐의 등을 묻는 재판 판결이 내려지기 전에 태국을 몰래 빠져나가 탁씬 전 촐리와 함께 해외에서 머물며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