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황하나 자해 소동 & 마약 의혹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by 지식공유포럼 2020. 12. 18.
반응형

황하나 자해 소동 이유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4억원대 외제차 도난을 주장하며 황하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XXX 전화해라 XXX”라는 글과 함께 팔목에 상처와 피가 흥건한 바닥 사진 업로드

또 따른 동영상에서는 혀가 꼬인 상태에서 “모든 건 누가 시켰어?”라고 따지자 상의를 탈의한 남자친구는 한 남성의 이름을 언급

황씨 남자친구는 인스타그램에 “하나 수술 들어갔고 진실은 제가 다 안다”는 글 업로드

이후 모든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모두 삭제히며

“힘들었는데 오해는 오해고 저는 해명 안 해요. 말하고픈 거도 안 할 거고 입 다물고 귀 닫을 거예요! 몰아가지만 말아주세요. 저도 힘들고 지쳐서”라는 글 업로드


 

 

인스타그램에서 화장품, 의류 등을 판매하며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황하나는 과거 박유천의 여자친구로 알려지며 주목

 

2017년 결혼까지 발표했지만 2018년 결별

 

헤어진 후에도 두 사람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재판받아

 

박유천과 황하나는 각각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선고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