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한국 공연예술, 오페라에 길을 묻다

지식공유/경영, 경제

by copy.or.kr 지식공유포럼 2011.09.27 19:44

본문

한국 공연예술, 오페라에 길을 묻다

출처 : LG Business Insight / 김국태 책임연구원 gtkim@lgeri.com

최근 뮤지컬, K팝을 중심으로 한국 공연예술의 인기가 국내외적으로 대단하다.
이러한 열풍이 일시적 유행으로 그칠지, 아니면 고부가가치 문화산업으로 지속될지에 대한 논란이 적지 않다. 지난 400년 동안 명맥이 유지되어 온 오페라의 발전 과정을 통해 한국 공연예술의 지속성에 대한 실마리를 찾아본다.

지난달 막을 내린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는 한국 뮤지컬의 신기원을 이뤘다. 9개월간 찾은 관객수는 무려 35만여 명에 이르고 매출액 275억 원에 순수익도 100억 원을 돌파했다. 비단 이 작품만의 얘기가 아니다.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순식간에 매진되는가 하면, 같은 작품이라도 수십 번 이상 반복 관람하는 열성 관객들이 등장했을 만큼 국내 뮤지컬의 인기는 대단하다. 국내 시장에 머무르지 않고 해외 진출로 뮤지컬 한류 열풍으로 이어가려는 시도 또한 가속화되고 있다.

한국 대중가요인 K팝의 열풍은 국경을 넘어 더욱 거세다. 일본에 진출한 소위 ‘걸그룹’들은 이미 인기 절정이며, 아이돌 그룹들을 중심으로 K팝의 인기는 아시아를 넘어 유럽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에는 세계적인 팝 음악 차트인 미국 빌보드 차트가 우리 가요 순위인 ‘K팝 차트’를 신설하기도 했다.

국내외적으로 목격되고 있는 뮤지컬과 K팝의 인기는 우리 공연예술의 한층 높아진 위상을 말해주는 가슴 뿌듯한 현상이다. 자동차와 전자제품 같은 하드웨어를 수출하는 나라에서 이제는 전세계인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 공연문화를 선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인정받았으니 말이다. 한편으론 한국 공연예술의 붐이 일시적인 유행(Fad)으로 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최근 한류 열풍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 뮤지컬과 K팝을 중심으로 한국 공연예술이 진정한 의미의 고부가가치 문화 산업으로 지속 발전할 수 있을까?

한국 공연예술, 오페라에 길을 묻다 - 원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